피플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외신의 서울주재 특파원 50여명과 만나 올해 시정 운영계획을 소개하고 전국 시도지사와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이날 오후 12시10분 중구 프레스센터 18층 서울외신기자클럽 라운지에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P통신, 중국 CCTV, 일본 NHK, 아사히신문 등 30여개 외신 특파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전 세계 16개국 92개 매체 267명의 회원을 보유한 서울외신기자클럽(SFCC·Seoul Foreign Correspndents' Club)이 박 시장을 초청했다. 박 시장의 신년사와 올해 시정운영계획 기조연설 후 기자들의 질문과 답변순으로 이어진다.

박 시장은 오후 2시에는 종로구 그랑서울 나인트리컨벤션 테라스홀에서 열리는 '제34차 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한다. 주요 안건은 ▲지방자치회관 건립 추진 ▲중앙·지방간 협력회의 ▲제20대 총선 공약 요구사항 등이다.

이에 앞서 오전 8시에는 서울시청 본 청사 대회의실에서 '제92회 함께서울 아카데미'에 직원 250여명과 참여한다. 이상철 전(前) 정보통신부 장관이 '디지털경제(Diginomics)로 더 나아지는 서울'을 주제로 강의한다. 강연은 소셜방송 라이브서울(tv.seoul.go.kr)로 생중계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