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2025년 개통, 서울과 접근선 개선


오는 2025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가 개통하면 서울과 수도권 사이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GTX는 지하 40~50m에서 평균 시속 116㎞(최고 180㎞)로 달리는 광역철도망이다. A·B·C 3개 노선이 서울 도심과 3개 거점역(서울역·청량리역·삼성역)을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교차되도록 계획됐다.

  12일 닥터아파트 및 건설업계에 따르면 오는 2025년 GTX가 완전 개통되면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권까지 20분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도권과 서울 사이 출퇴근 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A노선은 파주(운정신도시)~일산(킨텍스)~대곡~연신내~서울역~삼성~수서~성남~용인~동탄, 총 83.3㎞를 잇는다. A노선이 개통되면 일산부터 서울역(26㎞)까지 13분, 일산신도시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37㎞)까지 17분, 동탄신도시부터 삼성(38㎞)까지 19분만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동탄 구간은 오는 2021년 개통을 목표로 지난 3월 착공했다. 파주~일산 구간은 지난해 12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파주~삼성 구간은 2018년 12월 착공, 2023년 개통 예정이다. A노선이 완성되면 삼성과 수서, 성남(판교), 용인(구성) 동탄 등 정거장이 5개 생긴다.

  닥터아파트 김수연팀장은 "경기 파주시와 판교신도시, 용인시, 동탄2신도시가 개통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했다.

  B노선은 송도~인천시청~부평~당아래~신도림~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망우~별내~평내호평~마석, 총 80.1㎞를 연결한다. 청량리까지 계획했던 기존 노선에 경춘선 망우~마석까지 연장된다.

  송도에서 서울역까지 27분(현재 87분), 청량리까지 30분 소요될 전망이다. 연중 예비타당성 심사를 재추진한다. 오는 2020년 착공, 2025년 완공예정이다. 닥터아파트는 송도신도시와 별내신도시, 다산신도시 등이 수혜를 볼 것으로 봤다

 C노선은 금정~과천~양재~삼성~청량리~광운대~창동~의정부, 총 45.8㎞를 연결한다. 연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오는 2019년 착공에 들어간다. 오는 2024년 개통예정이다.

  김 팀장은 "서울 지하철 창동역과 광운대역, 청량리역과 과천역 역세권, 경기 의정부시 등이 수혜를 볼 것"이라며 "이들 지역에서 삼성역까지 10~20분대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