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文 대통령 "첨단·국제화 사이버 범죄에 적극 대응...국민 안전이 최우선"

"스마트 기기, 자율주행차 등 새로운 유형 사이버 범죄 예방"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새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정보보호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첨단화·국제화되고 있는 사이버 범죄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제6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산·학·연·관이 기술 개발에 힘을 모으는 한편, 사이버 범죄 등 각종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사이버 보안은 국민과 국가를 지키는 첨병이며, 4차 산업혁명의 지속가능성을 뒷받침하는 핵심분야"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 전반에 걸쳐 사이버 보안 취약지점을 철저히 점검하겠다"며 "스마트 기기, 자율주행 자동차 등을 대상으로 한 해킹처럼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유형의 사이버 범죄 예방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이버 보안은 정부의 노력과 더불어 국민 모두가 정보보호의 기본원칙을 준수할 때 가능한 일"이라며 "정보보호 생활화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나아가 정보보호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힘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보안전문인력 양성과 첨단 보안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의 해외진출을 돕겠다"며 "산업단지와 혁신도시에 특화된 정보보안인력을 양성하는 등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날 취임한 유영민 미래부 장관을 비롯해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등 산·학·연 관계자 1500여명이 참석했다.

  매년 7월 둘째 주 수요일로 지정된 정보보호의 날에는 우리나라 정보보호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정보보호 유공자에 대해 정부포상이 수여된다.

  올해 행사에서는 총 14명(단체 2곳 포함)이 정부포상을 수상했다. ㈜시큐브 홍기융 대표이사가 철탑산업훈장, 김민호 성균관대 교수가 근정포장, 김인중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센터장이 국민포장을 받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국제 정보보호 컨퍼런스, 인력채용 박람회, R&D 연구개발 성과물 전시회, 정보보호로 보는 미래사회 시연, DevOps(정보보호 개발자·운영자 협력 네트워크), 개인정보보호 교육 등 다채로운 행사도 열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