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현미 장관, 베트남・싱가포르서 韓기업 인프라 사업 수주 지원


[파이낸셜데일리=김유미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부터 8일까지 베트남과 싱가포르를 방문해 국내 기업의 인프라 사업 수주를 지원한다.


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이 해당국 고위 인사들과의 회의를 통해 공항・철도・도로 등 대형 인프라 사업 수주 지원은 물론 주거복지,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및 첨단교통 분야 등 다양한 국토교통정책 협력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베트남과 싱가포르는 우리나라 건설사 수주액이 아시아 1・2위를 차지하는 신남방 정책의 핵심 국가"라면서 "이번 방문으로 신남방정책 4대 중점분야인 교통·에너지·수자원·스마트IT에 대해 두 나라와 포괄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김현미 장관은 베트남 건설부·교통부·자원환경부 장관과 릴레이 협력회의를 열고 인천공항과 경부고속도로를 통한 경제발전 경험을 바탕으로 베트남 정부가 추진 중인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에 우리기업 참여방안을 논의한다.


건설・도시개발, 교통・인프라 분야 정부 간 양해각서 체결과 교통 분야 관료 사관학교인 베트남 교통통신대학교 내 '한-베 첨단교통인프라 협력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정상회담을 계기로 발표한 신남방정책 구현을 위한 협력 파트너로서 베트남과 고위급 교류를 통해 협력 사업을 구체화시켜 왔다.


국토부는 김 장관의 베트남 방문을 양국 간 인프라 분야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다양한 인프라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김 장관은 싱가포르 국가개발부, 스마트네이션·디지털정부청, 육상교통청 고위급 협력회의를 열고 주택·도시개발 및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정부간 양해각서 체결 및 '한-싱 주택도시 협력회의' 신설·정례화를 제안한다.


이를 통해 양국 간 주거복지 및 스마트시티 분야 정책공유, 프로젝트 공동 추진 및 관련 기업간 교류 등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오는 9월 한국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인프라장관 회의'와 12월 개최 예정인 '제6회 주택도시금융포럼'에 고위급 관계자 참여를 요청해 협력관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싱-말 고속철도' '메트로 차량교체사업'에 참여하는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고속철도 상부시스템은 물론 하부토목·교량구간 등 전체 공종에 대한 협력과 지원 사항을 논의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세안 국가들과 단순히 수주를 위한 협력 관계에서 벗어나 인프라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상생을 위한 핵심"이라며 "베트남과 싱가포르 뿐만 아니라 인도, 태국, 필리핀 등 모든 남방국가들과 인프라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