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우정사업부, 빅데이터센터 오픈 '우편 물류 정보 분석' 한다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전남 나주에 위치한 우정사업정보센터에 '우정사업 빅데이터센터'를 개소한다고 7일 밝혔다.


  빅데이터센터는 연간 38억건의 우편물류 정보와 하루 평균 2400만건의 우체국 금융거래 정보 등 시스템에 보관되는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게 된다.


  또한 전국 25개 우편집중국 우편물 구분기에서 처리되는 정보와 우체국쇼핑을 이용하는 고객패턴 등 사용 후 버려지는 데이터도 수집해 다양하게 분석한다.


  빅데이터센터는 우선 업무별로 흩어져 보관되고 있는 데이터 현황을 조사하고, 하반기에 시스템 구축사업을 착수해 내년 완료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관련 데이터를 공공데이터, 인터넷·SNS 등 고객 니즈 정보와 결합해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물 배달물량 예측, 우편물류 프로세스 개선, 고객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지고, 우편과 우체국금융이 융합된 새로운 서비스도 발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우편물류와 시장상황을 연관해 분석할 수 있는 '우체국지수'도 가능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공공데이터로 분류돼 모두에게 개방된다. 


  강성주 본부장은 "오랜 기간 축적된 많은 양의 데이터를 분석해 새로운 가치를 지닌 데이터를 창출할 것"이라면서 "빅데이터가 생산성 향상과 노동조건 개선 등 사람중심의 4차산업혁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