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수입차 달리고 국내차 뒷걸음질...희비 엇갈려

내수판매 국내차 11.9%↓ 수입차 22.9%↑
벤츠·BMW, 한국지엠·르노삼성 앞질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자동차 내수시장에서 국내완성차 브랜드와 수입차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국내차 판매가 줄고, 수입차 판매는 늘면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판매대수가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을 추월하는 등 내수시장에 큰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내수시장에서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자동차 등 5개 완성차 브랜드는 지난 2월 10만5432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1.9%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


  반면 수입차들은 같은 달 판매가 1만9928대로, 전년 동기에 비해 22.9% 늘었다. 국내완성차 업체들은 지난달 설 연휴로 조업기간이 줄어 판매가 부진했다고 설명했지만 수입차 업체들은 오히려 좋은 실적을 나타낸 것이다.


  현대차(5만2000대)와 기아차(3만7005대)는 각각 5.5%대의 내수판매 감소폭을 보이며 선방했다. 하지만 누적된 적자로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5804대)은 48.8%의 판매 감소세를 나타냈다. 르노삼성(5353대)은 33.2%,쌍용차(7070대)는 12.8% 판매가 각각 줄었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의 2월 판매는 수입차인 메르세데스-벤츠(6192대)와 BMW(6118대)보다 뒤쳐졌다. 벤츠가 국내에서 완성차를 추월한 사례는 한 번 있었지만 BMW가 국내차를 추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입차의 내수시장 점유율 역시 지난 1월 기준 16.4%로, 1년 전에 비해 2.4% 증가세를 나타냈다.

 

미래에셋대우 박영호 연구원은 "5개 완성차업체가 지난달 뚜렷한 부진을 보였다"며 "영업일수가 전년 동월보다 사흘가량 줄면서 판매실적이 부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유진투자증권 이재일 연구원은 "한국지엠은 흑자전환을 위한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고, 르노삼성은 내수 시장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독일 업체들의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내수시장에서 차지하는 수입차 점유율이 증가하고 있다"며 "국내에 생산공장을 둔 완성차업체들의 판매가 고급 수입차에 추월당하면서 국내 자동차산업이 위협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차 한 대당 판매가가 국산차의 3배 이상인 벤츠 등의 판매가 국산차를 추월한 것은 소비 양극화의 단면"이라며 "고급차는 벤츠·BMW, 대중차는 현대·기아를 찾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