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은행, 예적금 금리 최고 0.4%p 인상...새희망 적금 금리 최고 연 5.0%

시장금리 상승 및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30일부터 적용
상품 및 기간에 따라 정기예금 최고 0.4%p , 적금 최고 0.3%p 인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신한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 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p 인상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의 대표 정기예금인 S드림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별 0.2~0.4%p 인상되며 대표 적립식 상품인 신한 안녕, 반가워 적금 1년만기는 최고금리 연 4.6%로 변경된다.

 

또한 서민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적립식 상품인 신한 새희망 적금 금리는 0.3%p인상되어 최고 연 5.0%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과 시장금리 상승에 맞춰 전체 예적금 금리를 상품 및 기간에 따라 0.1%~0.4%p 인상한다”며 “고객들의 금리 니즈에 부응하고자 지난달에 이어 빠르게 수신상품 금리를 인상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