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정부, 블록체인 기술 검증으로 암호화폐 '사기' 잡는다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 구축·운영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신뢰성 & 성능 객관적 검증

[파이낸셜데일리=김유미 기자]정부가 나서 블록체인 기술의 신뢰성을 평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의 옥석을 가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안)'에 따르면 정부는 민간 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를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는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이 가능하도록 블록체인 핵심기술·플랫폼·서비스(분산앱)의 신뢰성 및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를 구축해 운영한다. 블록체인의 주요 핵심속성을 신뢰성 관점에서 도출하고 활용분야 및 평가대상에 적합한 속성을 식별해 평가기준 및 체계 마련할 방침이다. 여기서 신뢰성이란 ICT 제품 및 서비스가 목적한 대로 동작하며 실패하지 않음을 보증하는 것으로 보안성, 프라이버시, 안전성, 확실성, 확장성, 장애내성 등을 포함한다.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는 작업증명(PoW), 지분증명(PoS) 등 합의 알고리즘의 악의적 노드에 대한 내성 여부, 성능에 대한 검증을 수행한다. 또 블록체인 적용 암호기술에 대한 구현적합성 검증도 수행한다. 더불어 공공 기관 및 민간 기업이 블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