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거래소 "리딩방·테마주 등 불공정 거래 엄정 감시 체계 유지"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한국거래소가 테마주와 리딩방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엄정한 감시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직후인 지난해 상반기에 코로나 테마주 중심의 바이오주 가격 급등 및 주가지수 변동폭 대폭 확대 등에 따라 시장경보조치 건수가 2019년 반기 평균 963건(월평균 160건) 대비 지난해 상반기 6142건(월 평균 1024건)으로 급증한 바 있다. 이에 거래소는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근절 종합대책에 따라 지난해 10월 이후 한계기업 기획감시, 테마주집중점검, 시장조성자 특별감리 등 불공정거래에 엄정 대응했다. 이에 거래소는 주가변동성 완화와 주간브리프 등 적극적인 투자주의 안내 등 집중 대응을 통해 경보발동 건수가 집중대응기간 이전 수준보다는 약간 높으나 안정적 수준으로 회복·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집중대응기간 직전인 지난해 상반기에는 허수성 주문이나 통정·가장성주문 및 직전가 대비 고가 매수주문 반복제출 등으로 불건전 주문 제출 계좌에 대한 예방조치 건수가 2019년 반기 월평균 371건에서 지난해 상반기 월평균 391건으로 증가했다. 집중 대응 기간(지난해 10월19일~올해 4월)에는 월평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