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반드시 이기는 한 해 만들자"던 정용진, 6개월간의 질주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정 부회장은 "지지 않는 싸움을 하겠다는 과거의 관성을 버리고 반드시 이기는 한 해를 만들자"고 했다. 그는 이 메시지가 말뿐인 각오가 아니라는 걸 지난 6개월 간 행보로 보여주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었다. 재계 관계자는 "경쟁자였던 롯데보다 1조원을 더 써낸 걸 보면 정 부회장이 어떤 생각으로 2021년을 보내고 있는지 알 수 있다"고 했다. ◇야구단 인수 정 부회장은 올해 1월부터 질주했다. 출발은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 인수였다. 프로 스포츠 구단 운영이 사업에 도움이 되지도, 홍보에도 큰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통념을 깬 시도였다. 그는 야구단 인수 보도가 있고 한 달 뒤인 2월 말 SK와이번스를 공식 인수한 뒤 새 구단 SSG랜더스를 창단했다. 그리고 "본업(유통)과 야구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유통 라이벌이자 야구단 롯데자이언츠를 운영하는 롯데를 향해선 "울면서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 선전포고를 하기도 했다. 그리고 메이저리그에서 16년을 뛴 추신수를 영입하는 데도 성공했다. ◇네이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