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내일 전국 대부분에 비…'가을 추위'는 주춤

"중부·전라권·강원영서·충북 등 비 이어져" 남서풍 유입으로 아침 기온 5~9도 높아져 모레(20일) 기온 떨어지며 다시 추운 날씨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18일 월요일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밤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 비는 내일(19일) 전국 곳곳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19일 아침 기온은 이날보다 5~9도 오르면서 추위가 주춤하겠지만 모레(20일)부터는 다시 기온이 빠른 속도로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강원영서, 충남권남부, 충북 등에는 낮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경상권내륙과 제주도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동풍의 영향으로 낮부터 밤 사이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도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19일에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이날보다 5~9도 높아지겠다. 다만 19일 비가 그친 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오는 20일 아침 기온은 다시 4~7도 낮아져 내륙을 중심으로 5도 아래로 떨어지겠다. 특히 경기북부, 강원영서·산지, 전북동부에는 0도 아래로 내려가는 곳이 있겠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5~12도, 낮 최고기온은 13~20도의 분포를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