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한강 실종 대학생' 목격자 1명 추가…7명으로 늘어

전날까지 목격자 6명…일관되게 진술한 장면도 새로운 목격자 추가…총 7명·5개그룹으로 늘어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서울 한강공원 근처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대학생 A(22)씨 사망 사건과 관련한 목격자가 1명 더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6일) 새로운 목격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A씨 실종 당시 현장 주변에 있던 목격자 6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목격자 6명이 일관되게 진술한 현장 장면도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새 목격자가 추가되면서 총 7명(5개 그룹)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목격자 등 사건 관련자에 대한 추사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신용카드 사용 및 통화 내역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서울 사립대 의대 재학생으로 알려진 A씨는 토요일인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 친구를 만난다며 집 근처에 있는 반포한강공원으로 향했다. A씨는 실제 B씨를 만나 술을 마셨지만 다음 날 종적이 묘연해졌다. 함께 있던 B씨를 같은달 25일 새벽 3시30분께 자신의 부모와 통화에서 A씨가 취해 잠들었는데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를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1시간 뒤 일어났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