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백신접종 후 격리면제…대한항공, 올 하반기엔 날아오르나

5일부터 2차 접종자, 해외 출국해도 자가격리 면제 자가격리로 해외여행 망설였던 여행객 증가 전망 대한항공, 여객수요 회복에 실적 개선 달성 주목 우기홍 사장 "'22년 이후 본격적인 업황 회복세 기대"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지난 5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자는 해외 출국 후에도 자가 격리가 면제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2주간 자가격리로 해외를 다녀오기 힘들었던 여행객이 차츰 늘어날 수 있단 전망이 제기된다. 국내 최대 항공사인 대한항공이 올 하반기 여객 수요 회복으로 다시 비상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5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완료자의 경우 확진자 접촉, 해외 출국 등에도 격리 대신 능동감시로 분류하는 자가격리 조정 방안을 마련했다. 해외 출국에도 자가격리가 면제되면서 향후 여객 수요가 점차 회복될 수 있단 관측이 나온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백진접종에 속도를 내며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는 현 상황 또한 긍정적이다. 여객 수요는 일부 여행사들이 내건 상품에서 확인되고 있다. 최근 하나투어는 2차 접종을 마친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하와이, 스위스, 몰디브, 두바이 등으로 떠나는 '지금 떠나는 해외여행'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특히 여행기간 동안 일행만을 위한 단독 테이블을 제공하고, 취소해도 위약금이 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앞서 참좋은여행은 지난달 30일 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