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거리두기 완화에 주류업계, 연말 특수 기대감 '모락모락'

사회적 거리두기 위드코로나 대비해 사적모임·영업시간 18일 완화돼 주류업계 빅3, 유흥시장 매출 회복세에 따른 연말 특수 누릴 지 '주목'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주류업계의 연말 특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다음달 초 위드코로나 시대 진입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4단계로 유지하되 사적 모임에 대한 인원을 확대하고 주류 취급점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 조치 완화,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결정해서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이 일부 완화됨에 따라 그동안 미뤄왔던 사적 모임이 활성화되면서 유흥 시장을 중심으로 연말 성수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주류업계 빅3의 유흥시장 매출도 다시금 반등세를 보일 지 주목된다. 18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하되 사적모임 제한 인원과 식당·카페의 영업 제한 시간은 일부 완화키로 했다. 4단계 지역의 경우 사적모임 제한 인원은 시간에 관계없이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미접종자 4명, 접종 완료자 포함시 8명까지 확대했다. 3단계 지역은 미접종자는 4명, 접종 완료자 포함시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3단계 지역의 경우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이 밤 10시에서 12시로 늘어난다. 4단계 지역 내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은 오는 31일까지 밤 1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