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전체기사 보기

금리 인상 임박…변동금리 대출자 위험 커졌다

변동금리 대출 비중 7년 5개월 만에 최대 하반기 금리 인상 예고…위험 차주 늘 듯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지난 6월 신규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7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됨에 따라 금리 상승 위험에 노출될 차주가 많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의 신규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은 81.5%로 2014년 1월(85.5%) 이후 7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대로 같은 기간 고정금리 대출은 18.5%로 전달(22%)과 비교해 한달 새 3.5%포인트 더 떨어졌다. 이 가운데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돼 있어 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등의 대출 이자상환 부담은 더욱 가중될 조짐이다. 시장금리가 오르면 이자 부담이 고스란히 전가되는 변동금리형 대출자들의 가계 빚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이다. 한은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개인 대출(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등)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가계대출 이자는 총 11조8000억원 증가한다. 같은 조건에서 자영업자의 이자 부담도 5조2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처럼 최근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지가 금융당국과 은행은 지난달 15일부터 향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