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체기사 보기

카카오 '퀵 서비스' 6월 말 출시…열흘 만에 기사 1만명 모집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 T 퀵서비스'가 내달 말 시작된다. 또 사전등록 열흘 만에 기사 1만여명이 등록하는 등 물류업계에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퀵’ 서비스를 6월 말 출시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또 지난달 '카카오 T 픽커' 앱을 내놓고 퀵 서비스 기사 사전 모집을 시작했으며, 10일 만에 사전 등록자 1만명을 돌파했다고 알렸다. 이중 절반 이상이 도보, 자전거, 킥보드, 자가용 등의 이동 수단으로 참여를 희망해 신규 서비스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T 퀵 기사 등록은 퀵 서비스 기사로 활동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카카오 T 픽커’ 앱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기사 등록 후 무료로 제공되는 안전 의무 교육을 수료하면 실제 활동이 가능하다. 카카오 T 픽커는 카카오내비 내 '내차관리 서비스'에 제공 중인 방문세차·방문정비 서비스 공급자, 카카오 T 퀵 서비스 공급자들을 위한 파트너 전용 플랫폼이다. 기사 모집을 본격화함에 따라 6월 말까지 카카오 T 퀵 기사 등록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이벤트도 진행한다. 먼저 사전 가입 기사 중 추첨을 통해 최신형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