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인천·울산시에 수소화물차 도입…연내 대용량 충전소 구축

국토부 '대용량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 지자체 선정 결과 발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울산시와 인천시에 10t급 대형 수소화물차를 시범 운영하기 위한 수소충전소가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사업 시행 대상으로 이들 지자체를 선정하고, 연내 울산 남구 '상개화물차휴게소', 인천 남구 '화물차휴게소'에 대용량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충전소는 항만과 산업·물류단지를 잇는 물류 거점으로 기능할 전망이다. 사업자로 선정된 시도는 인근 소규모 수소생산기지나 공급업체를 통해 연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건설비는 한 곳당 총 57억원으로, 국가와 지자체가 7대 3의 비율로 재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수송 분야 수소경제 활성화와 민간 부문 경유화물차의 수소화물차 전환을 위한 시범운행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수소차 관계부처는 지난해 5월 CJ대한통운·현대글로비스·쿠팡 등 물류기업과 현대자동차 등과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국토부는 "이번 수소충전소 구축은 수소 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에 필요한 최초의 충전소 구축임과 동시에 향후 수소 기반의 물류네트워크 운영의 첫 출발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두 지자체의 수소화물차 충전소 구축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자체, 참여기관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업 단계별 추진 사항을 수시로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적기에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또 향후 업계 수요와 시범사업 경과 등을 참고하여 수소화물차용 충전소의 구축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배성 국토부 물류정책과장은 "수소화물차 전환은 그 어느 분야보다도 친환경 효과가 큰 분야로 물류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앞으로 본격적인 수소 물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충전 인프라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