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부, 민간 해외곡물 유통진출 지원…밀·콩 비축물량 확대

농식품부, 국제곡물 수급동향 및 대응방안 발표
최근 주요국 작황 부진 우려로 식량위기 고조
향후 국제곡물값 상승할 땐 국내 물가에도 영향
"수입곡물 통관 신속처리…농가 정책자금 확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정부가 국제 곡물 수급 위기가 발생하는 유사시에 대비해 수입 비중이 큰 밀·콩 등의 비축 물량과 자급 기반 확충에 나선다. 곡물 위기 시 안정적으로 국제곡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민간기업의 해외곡물 유통망 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국제곡물 수급동향 및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물류 차질 등으로 식량 위기 우려가 고조된 가운데 최근에는 주요 수출국 작황 부진 우려, 중국 사료 곡물 수입 확대 등으로 국제곡물가격이 지속 상승 중에 있다.

국내 식품 업계는 올해 7~9월까지 소요 물량에 대한 계약을 완료해둔 상태지만, 향후 국제곡물 가격 상승이 이어질 경우 국내 식품 물가, 사료 가격 등에도 본격적인 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대응해 수입곡물의 국내 통관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등 국내 업계 애로사항을 발굴, 국내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농가 부담이 가중될 경우에는 관련 정책자금 지원을 확대하거나 금리 인하 등을 통해 경영안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일부 품목의 경우 긴급 할당관세 적용 등 물가 상승 부담도 낮추기로 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수입 의존도가 높은 주요 곡물 자급 기반 확충에 나선다. 국제곡물 위기 시 안정적으로 국제곡물을 국내 반입하기 위해 전문성을 가진 민간기업의 해외곡물 유통망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소비 비중이 높지만 수입 의존도가 높은 밀·콩의 경우 자급률을 올해 각각 1.0%, 30.4%에서 2025년 5.0%, 33.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2030년에는 10.0%, 45.0% 수준까지 확보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국제곡물 가격 상승 우려가 큰 만큼, 국내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대응 방안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