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 주내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대상 12세 이상으로 확대 승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이르면 주내 승인한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관련 사정에 밝은 당국자를 인용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을 12세까지 낮추는 결정을 금주 후반에서 내주 초까지 내릴 전망이라고 전했다.

현재 미국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은 16세 이상으로 하고 있다. 대상 연령을 낮추면 12~15세 청소년도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위원회는 FDA 결정 다음날에도 이 같은 접종 대상 확대를 권고할 것으로 신문은 관측했다.

화이자는 지난 3월 12~15세 2260명을 상대로 미국에서 실시한 임상시험 결과 백신의 코로나 발병 예방효과가 100%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부작용에 관해서도 화이자는 16~25세 임상 참가자들이 보인 정보와 같았다고 소개했다.

18세 이상에 긴급사용을 허용하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백신도 조만간 12~17세를 대상으로 한 임상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