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총수 부재 속 '신경영' 28주년, 조용히 보낸 삼성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수감 중인 가운데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신경영 선언'이 7일 28주년을 맞았다.

'신경영 선언'은 이건희 회장이 1993년 6월 7일 임원들을 불러 모아 "바꾸려면 철저히 다 바꿔야 한다. 극단적으로 말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면서 대대적인 혁신을 지시한 것을 가리킨다. 삼성이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과 재계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들은 신경영 선언일에 별도의 행사는 열지 않았다.

올해는 이 회장 별세 이후 맞는 첫 번째 선언일이지만, 이 부회장이 옥중에 있어 삼성 내부 분위기는 착잡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매년 신경영 선언을 되새기기 위해 6월7일을 기념일로 챙겨왔다. 2013년에는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학술포럼과 유명 가수의 축하공연을 포함한 만찬을 여는 등 대대적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 회장이 쓰러진 2014년 이후부터는 대규모 행사 없이 사내 방송 등을 통해 신경영을 기념해왔으며, 이재용 부회장과 핵심 경영진이 국정농단 사건 등에 연루되며 각종 수사·재판을 받기 시작한 2017년부터 기념 행사가 사라졌다.

신경영 선언 28주년을 맞은 현재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2018년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이후 부친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 정신을 계승한 ‘뉴삼성’ 비전을 밝히며 '이재용 체제'를 시작하려 했으나 또다시 수감되면서 계획이 어그러졌다.

삼성은 총수 부재로 비상 경영 체제를 가동 중이다.

다만 대기업들의 투자 역할론과 한미정상회담 등이 맞물리면서 이 부회장을 사면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4대그룹 회동을 계기로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이 부회장 사면과 관련한 긍정적 기류가 더해지고 있어 삼성 내부의 기대감도 커지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해 "국민들도 공감하는 분이 많다"면서 사면 가능성을 넓히는 발언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과 이광재 의원 등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사면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재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이 광복절 특사나 가석방으로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