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내달 '가계부채 관리 대책' 나온다…"올해 6% 증가율 목표"

거시경제금융회의, 가계부채 관리 대책 논의
7개월 만에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회동
"상환 능력 내에서 대출…내년에도 지속"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늦추고 대출 실수요자를 보호하기 위한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오는 10월 안에 내놓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오전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이는 올해 2번째 거시경제금융회의로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7개월 만이다.
 
이들은 최근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과 함께 주요 대내외 리스크 요인, 가계부채 현황 등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가계부채와 관련해서는 빠른 증가 속도가 실물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위험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올해 6%대 증가율을 목표로 상환 능력 내 대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내년에도 이러한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를 보호하기 위한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협의를 통해 마련해 오는 10월 중 발표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를 둘러싼 경제·금융 상황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 기조적 회복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점쳤다.

경기 회복과 금융 불균형 완화를 위해 거시·재정·금융정책을 조화롭게 운용해야 한다는 견해도 나왔다. 아울러 방역과 민생이 함께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의 이행 필요성에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대외적으로는 최근 공급 병목 해소 지연 가능성, 미국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중국 부동산 부실 등을 글로벌 리스크로 꼽았다. 대내 리스크 요인에는 부동산 및 가계부채 등 유동성과 연계된 현안이 거론됐다.

정부는 이러한 리스크 요인에 대한 선제 대응과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하기 위해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 관계기관 간 협력 체계를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거시경제의 전환기적 상황에서 경제·금융 상황에 대한 인식 공유와 정책 조율을 위해 4자 회동을 공식·비공식적으로 더 자주 가지기로 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