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윤석열, 사퇴 후 대선 지지율 수직상승 1위…이재명 2위

리얼미터…윤석열 28.3% 이재명 22.4% 이낙연 13.8%
KSOI…윤석열 32.4% 이재명 24.1% 이낙연 14.9%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후 차기 대선 지지율 조사에서 단번에 1위를 탈환하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지난 4일 전격 사퇴한 이후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리얼미터가 문화일보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를 물은 결과를 보면 윤 전 총장이 28.3%로 오차 범위 내에서 22.4%를 기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앞섰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8%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 5.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5.1%, 오세훈 전 서울시장 3.3%, 정세균 국무총리 3.1%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유선(10%)·무선(90%) 임의 전화걸기 ARS 조사로 진행됐다. 오차 보정은 2021년 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림가중 방식으로 성별·연령대별·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 전 총장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를 받아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도 32.4%로 1위에 올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1%로 2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9%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7.6%, 정세균 국무총리 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5%, 김두관 민주당 의원 0.4% 등이었다.
 
윤 전 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며 언급한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한 공감도를 물은 결과 56.6%가 공감한다고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ARS 방식 100%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6.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관위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