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소비자 기만"···아모레 이니스프리 화장품 용기 눈속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아모레퍼시픽 자회사 이니스프리 '그린티 씨드 세럼 페이퍼 보틀 리미티드 에디션'이 종이가 아닌 플라스틱 용기로 만든 사실이 밝혀졌다. 친환경 패키지라고 홍보한 만큼, '소비자를 기만한 것 아니냐'는 항의가 쏟아지고 있다.

페이스북 '플라스틱 없이도 잘 산다' 페이지에는 지난 6일 "이니스프리 종이 보틀 상품을 뜯어보니 플라스틱 용기가 나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박모씨는 "이니스프리가 친환경 패키지 제품이라고 적극 판촉을 하기에 이 제품을 샀다"며 "다 쓰고나서 안쪽이 궁금해 갈라보니 떡하니 플라스틱병이 들어있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 고발센터에 접수했다며 "이런 사기성 짙은 제품인 줄 알았다면 안 샀을 거다. 소비자 기만이자 사기"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6월 출시한 그린티 씨드 세럼 페이퍼 보틀 리미티드 에디션 용기에는 'HELLO, I'M PAPER BOTTLE'(안녕, 나는 종이 용기야)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하지만 종이 포장은 껍질일 뿐, 내부는 하얀색 플라스틱 용기로 제작했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용기 바깥을 싸고 있는 종이 라벨 역할을 보다 쉽게 설명하고자 '페이퍼 보틀'이라고 표기했다"며 "패키지 박스와 홈페이지 상세 페이지에 기획 의도와 분리배출 방법을 상세히 표기해 안내하고자 노력했지만, 제품 네이밍으로 인해 용기 전체가 종이 재질로 인식될 수 있다는 부분을 간과했다. 고객께 보다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하지 못하고 혼란을 줘 죄송하다"고 밝혔다.

"화장품 제조 시 사용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해 무색 PE 재질 내용기를 사용하고 겉면에 종이 라벨을 씌운 플라스틱 저감 제품이다. 기존 제품 대비 플라스틱 51.8%를 절감해 만들었다"며 "앞으로 제품 제조와 판매 전 과정에서 고객 기대에 부합하는 친환경 브랜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