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건축·재개발 기대감에 서울 주택사업지수 '상승'

주산연,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발표
서울 HBSI 2개월 만에 100선 회복
부산·대전·울산 지수는 하락 전망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2·4 대책과 4·7 재보궐선거의 영향으로 서울의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101.6으로 2개월 만에 100선을 회복했다.

12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발표한 4월 HBSI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전망치는 101.6으로 기준선(100)을 넘어서면서 주택사업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기대감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HBSI 지수는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설문한 것으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공급시장 지표다. 기준점은 100으로 100을 넘기면 주택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100을 밑돌면 그 반대로 전망하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HBSI 전망치는 지난해 11월 86.0에서 조금씩 상승해 올해 2월 101.9로 기준선을 넘겼으나 3월에 다시 97.6으로 떨어진 바 있다.

주산연 관계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으로 민간주도의 주택공급과 재개발·재건축 중심의 규제완화가 가능해지면서 민간주택 공급환경이 나아질 수 있을 것이라는 정책전환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새로운 시장의 공약이 실제 사업장에 적용되려면 관련 제도 개선 등이 뒤따라야 하기 때문에 단기적인 주택사업환경 개선은 어려울 수 있다"며 "정부의 주택사업 참여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면서 주택공급시장의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컨티전시 플랜(위기관리 기법)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4월 전국 HBSI 전망치는 90.6으로 지난달에 이어 90선을 유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101.2)은 서울(101.6)과 경기(108.0)의 기대감 상승에 힘입어 2개월 만에 기준선(100)을 회복했지만, 지방(86.8)은 전월 대비 2.6p 상승에 그쳤다.

특히 부산(86.4)이 전월대비 9.8p 하락하고, 대전(84.3)과 울산(82.6)이 10p대로 큰 폭 하락하면서 80선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4월 재개발 수주전망은 전월 대비 4.7p 상승한 93.7로 나타났고, 재건축 수주전망도 2.1p 오른 92.7을 기록하며 정비사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소폭 개선됐다.

4월 자금조달·인력수급·자재수급 전망치는 각각 84.6, 86.5, 84.5로 전월대비 각각 7.0, 8.0, 0.7p 모두 하락했다.

자금조달의 경우 소폭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며, 최근까지 70~80선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금융기관들의 PF대출 강화기조가 유지되고 있어 자금조달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