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與 3선 모임 "초·재선 문제의식 공감"…조국 사태에는 말 아껴

초·재선 모임 이어 민주당 3선들도 쇄신 논의 회동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4·7 재보궐선거 참패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쇄신과 반성을 요구하는 다양한 목소리가 분출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3선 의원들도 13일 회동을 갖고 혁신을 다짐했다.

민주당 3선들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총 25명의 3선 의원 가운데 18명이 참석했으며 3시간30분 가량 이어졌다.

윤관석 의원은 간담회 결과 브리핑에서 "오늘 간담회를 통해 4·7일 재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에 대한 반성과 성찰, 뼈를 깎는 혁신을 다짐하고 앞장서기로 했다"며 "초·재선 의원 모임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과 문제의식을 공감하며 존중을 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의 중추를 담당하는 3선 의원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더 많은 반성과 지혜, 실천을 민생의 정책현장에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또 "당이 민생의 현장에서 국민 앞에 겸손하고 열린 자세로 겸허하게 더 크게 소통하며 이번 선거과정에서 나타났던 부동산 정책, 2030 표심 등의 여러 내용들을 향후 새롭게 출범하는 지도부와 함께 논의하고 민생과 개혁, 당의 혁신을 위해 헌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3선 의원들은 2030 의원들이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당시 당의 지나친 '조국 수호' 태세를 거론했다가 강성 당원들의 집중포화 대상이 된 데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윤 의원은 일부 당원들의 초선 의원 공격에 대해 "모두 다 당을 위한 관심과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것도 민심의 반영이고 비판하시는 분들도 당심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목소리와 더 소통하고 더 존중하고 함께 의견들을 모아나가겠다"고 했다.

'조국 수호' 사과 논란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별도로 개별 항목은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