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美국무부, '오염수' 대신 '처리수'…"日방류 결정, 투명·국제표준 부합"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미국 국무부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 안전 표준에 따라 투명하게 결정했다"면서 사실상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미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올린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전에 보관 중인 처리수(treated water)와 관련해 몇 가지 방안을 검토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일무이하고 도전적인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이 방안들과 효과를 저울질했고 결정은 투명했으며 세계적으로 인정되는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른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 접근법의 효과를 추적 관찰하기로 함에 따라 지속적인 협조와 소통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오염수' 대신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여과 시설을 거쳤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처리수'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 그러나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 등은 ALPS로 제거가 안 된다.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폐로·오염수·처리수 대책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처리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오염수를 희석해 2년 뒤부터 방출한다는 계획으로, 주변국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쓰나미 영향으로 핵연료가 들어있는 노심이 녹아내리는 노심용융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현재도 부서진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스며들며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하루 180t(2019년 기준)씩 증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