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자본硏 "美 경기부양, 조기 금리 인상 가능성"

美 대규모 경기부양책, 물가 압력 적용할 수 있어
낮은 백신보급율로 경기회복 지연 가능성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물가 압력으로 적용해 조기 금리 인상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3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연구원과 한국국제금융학회가 주최한 '글로벌 경제정책 정상화 기대에 따른 금융시장 위험요인과 정책 과제' 세미나에서 "최근 국제금융시장의 주된 위험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은 미국의 재정확대에 따른 경기과열(overheating) 위험"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강 연구원은 "대규모 경기부양책은 코로나19에 따른 초과 저축과 맞물려 수요 부문 물가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재정확대의 일회적 성격, 기대 인플레이션의 안착 등에 힘입어 올해 인플레이션이 일시 상승한 후 점차 안정될 것이라는 견해가 컨센서스를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1월에는 코로나19 부양책으로 1조9000억 달러, 3월에는 인프라 투자 계획에 2조3000억 달러의 경기부양책을 내놓았고, 현재 3차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준비중이다.

 

강 연구원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물가가 일시 상승한 후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저물가로 회귀할 것이라는 상반된 시각이 상존하고 있다"며 "재정확대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으로 올 들어 국채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주가 등 위험자산이 조정압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기금리 상승세를 미래의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와 수급요인 등을 반영한 기간 프리미엄으로 분해해보면 미래의 금리수준에 대한 기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급락한 후 반등하지 못했다"며 "기간 프리미엄은 2016년말 연준이 금리인상을 본격화하고 보유자산을 매각하던 시점과 같은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이에 따라 향후 통화정책 기조의 급격한 변화가 없다면 금리의 추가 상승 여력은 다소 제한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와 관련해 미 연준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선제적 대응보다는 실제 지표를 확인한 후 사후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향후 인플레이션이 예상을 크게 상회할 경우 기준금리의 조기 인상 가능성이 확대되면서 장기금리가 재차 상승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종합적으로 향후 최적의 시나리오는 미국의 대규모 재정확대가 글로벌 경기 회복세를 견인하는 한편 주가 및 신흥국 관련 위험자산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는 것"이라며 "다만, 단기적으로는 한미간 금리 동조화로 국내 금리가 기초경제여건에 걸맞지 않는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부채 부담이 커지고 주가의 가격조정이 심화되는 한편 자산가격의 상관관계 확대로 위험관리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낮은 백신보급율로 경기회복이 지연되고 미국의 서비스업 중심 경기 회복 등으로 미국과 신흥국간 성장 격차가 심화될 경우 취약 신흥국을 중심으로 금융불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는 "장기적으로는 인플레이션이 확대되면서 연준의 정책기조가 급선회하면서 금리인상이 가팔라질 경우 글로벌 경기인식이 급속히 악화될 수 있음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와 반대로 코로나19 이전의 저물가로 회귀하게 된다면 저물가를 타개할 새로운 거시안정화 정책 체계에 대한 심도 깊은 고민이 요구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