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文대통령·바이든, 내달 21일 한미정상회담…靑 "비핵화 등 논의"

바이든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文대통령 취임 후 10번째
靑 "한반도 비핵화, 경제, 기후변화 논의…한미동맹 발전 기대"
구체적 방미 일정 추후 확정…靑 "한미, 사전·사후 일정 협의 중"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21일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30일 밝혔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미국 현지 시각으로 다음 달 20일 워싱턴 D.C.에 도착, 이튿날인 21일 정상회담 후 귀국길에 오르는 일정이 예상된다.

다만 정상회담과 별개로 문 대통령이 워싱턴 현지에서 소화할 일정에 따라 전반적인 일정 조정이 있을 수 있다. 구체적인 방미 일정은 한미 간 협의를 거쳐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이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10번째 한미 정상회담이다. 마지막 한미 정상회담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이었던 2019년 9월24일 미국 뉴욕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성사됐었다.

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은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두 번째로 맞는 대면 정상회담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정 수석은 한미 정상회담 논의 의제와 관련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을 비롯해서 경제·통상 등 실질 협력과 기후변화, 코로나19 등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한 대응 협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 개최되는 것은 한미동맹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한미 간에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관계를 확대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 공식 오만찬 일정 확정 여부에 관해 "아직 구체적인 사안은 논의 중"이라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했던 앞선 사례를 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출국을 포함한 전반적인 방미 일정과 관련해 이 고위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 사전, 사후 일정을 (한미 간에)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 협의체) 참여 논의 가능성을 두고는 "쿼드 관련해서 정상회담 의제로 정해졌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쿼드에 대해서는 개방성·포용성·투명성 등 우리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 지역, 글로벌 평화협력, 번영에 기여하면 어떠한 것도 협력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