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문승욱, 자녀 증여세 탈루 의혹에 "실수 송구…세금 추가 납부"

국회 산자중기위 산업부 장관 청문회서 발언
"증여세 제대로 몰라 잘못…세법 따라 납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자녀 증여세에 대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부분이 있어 세무사를 통해 확인했고, 세법에 따라 증여에 해당하는 부분은 추가로 납부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녀 증여세 탈루 의혹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앞서 야권에서는 문 후보자의 두 자녀가 지난 5년간 신고한 소득액보다 예금액이 급증한 것과 관련, 문 후보자가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하고 증여세를 제대로 납부하지 않았을 가능성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문 후보자의 두 자녀의 2015년 이후 실제 소득 발생 내역(국세청 신고 기준)은 총 6600만원에 불과한데, 올해 두 자녀의 보험액을 포함한 예금액은 2억6000만원으로 늘었다. 5년 새 2억2000만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문 후보자는 장남에게는 2018년, 장녀에게는 2019년에 각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을 증여했다며, 증여세 납부 면제액 한도를 넘지 않아 증여세 납부 의무가 없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다만 문 후보자는 앞서 해명한 항목 외에도 늘어난 예금에 대해 "증여세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해 잘못을 저지른 측면이 있다"며 "실수한 부분에 대해 송구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