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카드, 7월부터 '노란우산' 가입업무 대행

중기중앙회와 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약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하나카드가 카드업계 최초로 '노란우산' 가입업무를 대행한다. 하나카드는 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하나카드는 7월 중 노란우산 가입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노란우산은 소기업·소상공인의 퇴직금(목돈) 마련을 위한 지원제도로, 중소기업중앙회가 운영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관리·감독한다. 현재 노란우산 가입업무대행은 하나은행·MG새마을금고 등 15개 금융기관에서 하고 있으며, 카드업계 중에서는 하나카드가 최초다.

또 올해 하반기 소상공인 복지향상을 위해 노란우산 가입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노란우산 제휴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금융우대 기반 마련을 위해 중기중앙회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신용평가모형도 새롭게 개발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