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청장 긴급발표"…한강 음모론, 점점 '아무말 잔치'

"'평범한 익사로 결론…청장이 경찰 해고"
경찰 "전부 허위사실…법적 조치할 방침"
앞서 대전청장 관련 거짓정보도 유튜브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A(22)씨와 관련해 "경찰청장이 책임지고 전부 재조사하겠다"고 밝혔다는 등 근거 없는 가짜뉴스가 끊이지 않고 등장하고 있다. 경찰은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를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28일 경찰청 관계자는 "김창룡 경찰청장과 관련한 허위 영상이 유튜브에 게시됐다"며 "이와 관련해 법리검토 등 내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의거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유튜브에 전날 올라온 '김창룡 경찰청장, 국민들에게 긴급 발표. "A씨(사망 대학생 실명) 사건은 제가 책임지고…A씨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제목의 4분40초 짜리 영상에서는 이 사건과 관련된 거짓 정보가 나와있다.

기계음으로 처리된 이 영상에서는 전날 발표된 서울경찰청의 수사 중간발표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A씨 사건을 단지 평범한 익사라고 했다"며 "김 청장은 '왜 그렇게 성급한 결론을 내렸는가, 너희는 시민들의 봉급과 세금을 받고 근거없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수사 결과를 모두 취소하고 완전 신중한 재조사를 다시 시작하겠다"며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법률 시스템 보고를 위해 (경찰들을) 해고할 준비가 돼 있다"는 언급도 나온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은 모두 거짓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영상을 올린 유튜버가 누구인지 조사에 돌입, 업로드 경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후 3시께 A씨 사망과 관련한 현재까지의 수사 상황을 모두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A씨가 차가운 시신으로 한강에서 발견된지 27일 만이다.

이는 A씨 사망 경위와 관련해 유튜브를 중심으로 인터넷에 가짜뉴스가 난무하면서 근거 없는 소문들이 사실인양 확산되자, 모든 수사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해 추가 의혹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경찰은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에 '송정애 대전청장, 서울 경찰에 대한 강한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내용은 역시 기계음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송 청장이 "서울시 경찰 행동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는 점이 많다", "우리가 수사 중이라면 증인에 대해 집중할 것", '서울 경찰 내부 작전에 참여할 권리는 없지만, 사건에 말도 안 되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는 가짜뉴스를 생성했다.

이 영상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6만4000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