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이드



허창수 회장, 日경단련 새 회장에 "동트기 전이 어두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일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신임 회장에게 서한을 보내고 '동트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는 속담을 인용해 조만간 양국 관계가 회복되기를 기대했다.

허 회장은 이날 게이단렌 신임 회장에 취임한 토쿠라 마사카즈(72) 회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축하 서한을 발송했다고 전경련이 전했다.

허 회장은 서한을 통해 "최근 한일관계는 과거사 문제에서 시작된 갈등이 양국의 안보, 교역 분야까지 확장돼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그러나 '동트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는 속담처럼 가장 어려운 이 시기를 지나면 두 나라는 다양한 분야에서 훨씬 더 가까운 나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일 관계는 1998년 발표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평화·협력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며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지금까지 한일교류에 앞장서 온 것처럼 토쿠라 신임 회장 취임을 계기로 양 단체 간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아울러 "오는 11월 서울에서 예정된 한일재계회의와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ABS·Asian Business Summit)'에서 한·일 경제계가 직접 대면해 양국 및 아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방안을 함께 논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앞서 나카니시 히로아키 전임 게이단렌 회장은 건강 악화를 이유로 이날자로 퇴임했다. 신임 토쿠라 회장은 스미토모화학 회장으로 2015년부터 게이단렌 부회장직을 역임했으며 2019년부터 게이단렌 회장 자문기구인 심의원회 부의장으로 활동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