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기술혁신 기업 45곳 선정…4년간 R&D에 900억 지원

산업부, '2021년 ATC 지정서 수여식' 개최
디지털 전환, 소부장 고도화 등 과제 선정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2021년 우수기업연구소(ATC) 지정서 수여식'을 열고, 올해 '우수기업연구소 육성사업'에 신규 선정된 45개 중소·중견기업에 산업부 장관 명의의 ATC 지정서를 수여했다.

 

이 사업은 중소·중견기업 부설연구소에 대한 연구·개발(R&D)을 지원해 산업 혁신 주체를 육성하는 게 목적이다.

 

새로 선정된 45개 기업은 향후 4년간 차세대 신기술 및 세계 일류 제품 개발을 위해 기업당 15억~20억원, 총 900억원 수준의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급격한 환경 변화 대응을 위해 디지털 전환, 소부장 고도화, 바이오헬스 관련 분야의 과제가 중점 선정됐다.

 

산업부는 ATC 과제 수행기업들이 이룬 성과 중 특별히 우수한 연구성과를 창출한 5명의 연구자에게 산업부 장관 표창인 'ATC 기술혁신상'도 수여했다.

 

올해로 19년째인 ATC 사업은 기업의 자율적인 기술개발 계획을 토대로 선발해 시장 수요에 기반한 연구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특허출원 건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평균의 2배 이상이며, 최근 5년간 연구성과로 인한 사업화 매출액 총액은 1조2000억원에 달한다.

 

과제 수행 이후 기업 평균매출은 40%, 고용은 30% 이상 증가했다. 지원을 받은 전체 기업 중 20% 이상이 상장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날 행사에서 262개 ATC 수행기업은 'ATC 기업 신규채용 다짐선언'을 통해 향후 4년 동안 총 1만명의 신규인력 채용 계획도 밝혔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ATC 기업이 기술혁신과 일자리 창출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임을 강조하고, 앞으로도 많은 중소·중견기업이 기술혁신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장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차관은 "정부는 연구개발 투자확대, 연구개발 결과의 시장 성과로의 연계, 민간의 혁신활동 촉진을 위한 규제완화 등의 정책적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부대행사로 ATC 기업의 세계 시장 진출과 우수 연구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식도 진행됐다. 

 

ATC 협회,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협약을 체결하고, 산업현장 수요 맞춤형 인재양성 과정 운영을 통한 채용 연계 활성화로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한국무역보험공사와 ATC 기업의 수출시장 확대 지원을 위한 무역보험·보증 및 수출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