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고개 숙인 현대산업개발, 책임은?…"사고 수습이 우선"

대책반 꾸려 현장서 사고 수습중
정몽규 회장 등 공개 사과 나서
"피해자 지원 여부 등 논의 계획"
"조사 최대한 협조…수습이 우선"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사고 현장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이 10일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다만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 여부 등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의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부상자 치료와 유가족 지원 등 사고 수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몽규 회장 등 사고 현장 찾아…"진심으로 사죄"

HDC현대산업개발은 전날 사고가 발생하자 대책반을 꾸려 현장에 급파했다. 권순호 대표는 늦은 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을 찾아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과 유족, 부상자들에게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죄송한 마음 뿐"이라며 "경찰 등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원인규명과 관계없이 피해자와 유가족 지원에 회사 역량을 집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HDC그룹의 정몽규 회장도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고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 회장은 "회사는 이번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의 피해 회복,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회장은 기자회견 후 이용섭 광주시장과 함께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기도 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사고 후 대책반을 꾸려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현장에 왔고,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부상자들의 치료가 우선돼야 하고, 추후 피해자들의 말씀을 잘 듣고, 대화해 나가면서 지원 여부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철거업체 등 고발 예정…경찰 수사 본격화

이번 참사와 관련해 철거 당시 공사를 관리·감독하는 감리자가 상주했는지 여부와 철거공사의 재하청 의혹 등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광주시 동구청은 당시 공사 현장에 감리자가 상주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철거를 담당한 한솔기업과 감리를 맡은 건축사사무소 등을 고발조치 할 예정이다.

HDC 현대산업개발 측은 현장 감리와 관련해 "규정상 반드시 상주해야 한다는 의무조항은 없다"며 "감리 분야는 비상주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철거공사에서 하청에 재하청을 주는 재하도급 의혹과 관련해서도 권순호 대표는 "철거공사 재하도급에 관해서는 한솔기업과 계약 외에는 재하도급을 준 적이 없다. 법에 위배가 되기도 하고 재하도급 건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시내버스와 인도, 편도 4차선 도로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중 고교생 등 9명이 숨졌고, 8명이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경찰청은 철거(시공)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수사관 40여 명을 투입해 전담수사반을 꾸려 부실공사와 안전점검 소홀 여부 등을 집중 조사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