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저축銀, 연 20% 이상 대출 축소 도미노

저축은행들, 법정 최고금리 인하 선제 조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오는 7월부터 법정 최고금리가 기존 24%에서 20%로 낮아짐에 따라 저축은행들이 20% 이상 고금리대출 비중을 대폭 축소하고 있다.

11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가계신용대출을 취급 중인 37개 저축은행 중 22곳은 연 20% 이상 고금리대출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연 20%가 넘는 고금리대출을 취급하지 않는 저축은행은 BNK, IBK, JT, JT친애, KB, NH, 대신, 삼호, 상상인, 상상인플러스, 세람, 애큐온, 엠에스, 우리금융, 웰컴, 진주, 참, 청주, 키움, 키움YES, 하나, 한성저축은행 등이다.

이들이 고금리대출을 없앤 까닭은 오는 7월 법정 최고금리가 낮아지는 것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정 최고금리는 오는 7월부터 기존 연 24%에서 20%로 낮아진다. 저축은행들은 2018년 11월 이후 체결·갱신·연장된 계약 등 기존 계약에도 인하된 최고금리를 적용해야 한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를 앞두고 일부 저축은행들은 2018년 11월 이전 고금리대출 건에 대해서도 금리를 인하하고, 연 18% 이하 대출 상품만 운용한다는 정책을 수립하는 등 서민금융 안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전날 2018년 11월 이전 고금리대출 건의 금리를 19.9%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7일 기준으로 시행된다. 페퍼저축은행이 2018년 11월 이전 20% 이상의 금리로 제공한 대출금은 약 375억원에 이르며, 약 4300명의 고객이 혜택을 받게 된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서민금융기관으로서 고객의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이번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18%대 이하 대출 상품만 운용한다는 상품 운용 정책을 수립했다. 이는 최근 업계에서 도입 중인 19%대 최고금리 상품보다 1% 이상 낮은 금리다.

이인섭 상상인저축은행 대표는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드리고자 최고금리 인하를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고금리대출 비중을 점차 줄여나가고 있는 저축은행들은 대안으로 중금리대출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중금리대출은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10% 전후 금리대의 개인신용대출을 뜻한다. 작년 말 기준 저축은행의 중금리대출 공급액은 8조원을 넘어섰고, 올해는 10조원을 넘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