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 경찰 4명 입건…수사 속도

압수수색·감식 경찰 수사 본격화, 원인 규명 집중
철거계획서에 따라 안전 규정 준수했는지 등 가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철거 공사 관계자 등 4명을 형사 입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합동 감식 결과와 압수수색을 통해 구체적인 참사 경위를 규명하는 데에도 수사력을 모은다.

광주경찰청은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4구역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건축물 해체 공정에 참여한 시공업체 관계자 등 4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이들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전담 수사본부를 꾸린 경찰은 공사 관계자·목격자 등 14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마쳤으며, 수사 경과에 따라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은 전날 재개발 사업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철거 업체 2곳(서울 본사 포함), 감리사무소 등 5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철거 공사 관련 자료 일체를 확보, 분석 중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소방당국 등 유관 기관과 함께 1차 현장 감식도 진행했다.

경찰은 우선 철거 중이었던 건축물이 붕괴한 원인을 면밀히 들여다본다. 감식 결과를 토대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철거계획서에 따른 실제 공정이 이뤄졌는지, 안전 규정을 준수했는지 등을 가려낸다.

감리자가 철거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의혹에 대해서도 파악한다.

또 철거 업체 선정 과정상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도 수사 대상이다. 경찰은 건설산업기본법 상 '재하도급 금지' 규정 위반 여부를 따진다. 또 시공사·재개발조합·철거 업체간 계약 과정에 불법 행위도 확인한다.

구역 내 건축물 해체(철거) 허가 등을 내준 행정기관이 관리·감독을 안일하게 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모은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4구역 내 근린생활시설 철거 공사 중 무너진 5층 건물이 인근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은 "무고한 다수 시민이 숨지거나 다친 참사인 만큼, 관련자 조사, 전문기관 감정 의뢰 등을 통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철거 업체 등 공사 관계자들의 업무상 과실 여부를 집중 규명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반부패수사대 등 5개 수사팀, 피해자보호팀 등 총 71명 규모의 수사 본부를 편성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