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아이티 대통령 암살 용의자 6명 체포…아이티계 미국인 2명 포함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 kdl아이티 경찰이 조브넬 모이즈(53) 대통령 암살 용의자들을 추가로 검거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은 아이티 경찰이 대통령 암살 용의자로 6명을 체포했고, 이 가운데 2명은 아이티계 미국인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밖에 용의자 4명은 사살됐고, 2명은 행방불명된 상태다.

전날 경찰은 대통령 암살 용의자로 2명을 체포, 4명을 사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체포된 아이티계 미국인 2명 가운데 한 명은 아이티 주재 캐다다 대사관에서 근무했던 요원인 ‘제임스 솔라제스’로 확인됐다. 다른 한명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AP통신에 따르면 솔라제스로 불리는 용의자는 2019년 플로리다주 주민을 돕는 자선단체 웹사이트에서 자신을 '공인된 외교관'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레옹 샤를 아이티 경찰청장은 “경찰이 용의자들을 추적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운명은 정해졌는데 죽거나 체포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모이즈 대통령은 지난 7일 새벽 1시께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사저에서 괴한들의 총에 맞아 숨졌다. 함께 있던 부인 마르틴 모이즈 여사도 총상을 입고 미국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모이즈 대통령은 피살 당시 16발의 총알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부인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아이티 군경과의 교전 끝에 용의자들이 속속 검거되고 있지만, 아직 용의자들의 신원이나 범행 동기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