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현대차, 사내접종 백신 모더나→화이자로 변경…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해 현대차, LG 등 주요 대기업들이 사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하는 코로나19 백신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사내 접종 백신 종류의 변경 사실을 임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정부의 모더나 백신 수급 차질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백신 접종 시작 일시 및 대상 등은 변동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7일부터 수원 및 구미·광주·기흥·화성·평택·천안 등 사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에서 자체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대상자는 만 18∼59세 임직원 및 상주 협력사 직원이다. 모더나 백신이 사업장에 공급되면 부속 의원에서 접종한다.

다만 백신 종류 변경에 따라 1차 및 2차 접종 일정이 다소 변경될 수 있을 전망이다. 모더나는 4주 이상 간격으로 1∼2차 접종을 진행하지만 화이자의 경우 3주 간격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백신 종류가 달라지는 만큼 1∼2차 접종 간격에 따른 일정 조정은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SDI 등 다른 삼성 계열사들도 당초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백신을 변경하기로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 역시 접종 백신 종류가 변경된다. 현대차그룹은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백신이 변경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이날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남양연구소, 기아 국내 공장 3곳에서 자체 백신 접종을 진행한다.

LG디스플레이 역시 당초 접종하기로 했던 모더나 대신 백신 종류를 화이자로 변경하기로 했다. 파주와 구미 사업장에 근무하는 18∼59세 임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사업장 내 부속 의원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사내 백신 접종을 계획한 SK하이닉스도 마찬가지로 백신 종류가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