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韓 게임 설치 1위 '제2의 나라'…매출 1위 '리니지M'

앱애니, '2021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 발표
한국인들, 모바일 게임에 1조 7000억원 지출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지출은 25조 7500억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올해 2분기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설치한 모바일 게임은 넷마블 신작 '제2의 나라'였고, 최고 매출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차지했다.

모바일 데이터·분석 플랫폼 '앱애니(App Annie)'는 22일 '2021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을 발표했다.

앱애니가 발표한 올해 2분기 한국 상위 게임 앱 차트에 따르면, 넷마블의 '제2의 나라'는 다운로드 부분에서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게임펍의 '마이 리틀 포레스트', 빌리빌리의 '파이널기어', 닌텐도의 '동물의 숲 포켓 캠프', 데브시스터즈의 '쿠키런: 킹덤'이 이름을 올렸다.

'제2의 나라'는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한 게임이다. '지브리 IP(지적 재산권)'의 인지도에 힘입어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다운로드 2위에 올랐다.

'제2의 나라'는 전 분기 대비 가장 빠르게 성장한 모바일 게임 차트에서도 다운로드 및 소비자 지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소비자 지출 기준 전 분기 대비 가장 큰 성장을 한 모바일 게임은 '제2의나라', '파이널 기어', '트릭스터M', '삼국지 전략판', '원펀맨 최강의 남자'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인들은 2분기 모바일 게임에 14억 9000만 달러(약 1조7000억원)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 지출 차트에서는 지난 분기와 동일하게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제2의 나라', '쿠키런: 킹덤', '크래셔: 오리진'이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총 133억…소비자 지출은 224억 달러

올해 2분기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건수는 총 133억 회로 조사됐다. 주간 평균 다운로드는 2019년 평균 대비 15% 성장했으며 코로나19 펜데믹 발생 이후 5분기 연속 10억 회를 유지했다.

2분기 모바일 게임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은 224억 달러(약 25조 7500억원)로, 2019년 대비 35% 상승한 주간 평균 17억 달러(약 1조 9500억원)를 기록했다.
 

 

2분기 다운로드 기준 전세계 상위 10위 게임에는 슈퍼소닉의 '브릿지레이스'가 1위, '헤어 챌린지'가 2위에 올랐다.

전세계 소비자 지출 1위 게임은 '로블록스'가 지난 분기에 이어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크래프톤의 '펍지 모바일'은 3위에 올랐다. 2위는 일본 티비 시리즈를 바탕으로 한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가 차지하며 무려 24계단 상승했다.

앱애니는 "모바일 게임은 꾸준히 앱 마켓의 소비자 지출을 이끄는 가장 큰 원동력 역할을 해 왔다"며 "이번 분기 역시 게임은 작년에 세운 높은 모멘텀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앞으로도 당분간은 성장세에 둔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