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농협은행도 내일부터 마통 한도 5000만원으로 축소

16일부터 마통 한도 절반으로 줄어
5대 시중은행, 마통 한도 모두 축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NH농협은행도 내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으로 축소한다.

이로써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규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모두 5000만원으로 축소됐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16일부터 마이너스통장의 최대한도를 기존 1억원에서 절반인 5000만원으로 줄이기로 했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에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물량관리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로 대출 한도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여기에 금리 인상까지 본격화되면서 금융소비자들의 대출 보릿고개는 한층 심해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