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통신사, '인증 지갑' 출시…QR출입·운전면허 등 인증의 모든 것 담는다

'인증 지갑' 중심으로 PASS앱 전면 개편
다양한 인증 서비스 한 번에 이용 가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이동통신 3사는 '본인확인'·'PASS 인증서'·'모바일운전면허'·'QR출입증' 등 다양한 인증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인증 지갑'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통신 3사가 운영하는 인증 서비스인 PASS앱을 ‘인증 지갑’을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 것이다.

이번 출시로 이용자는 인증 지갑을 통해 인증 서비스를 이용 시 필요한 인증 수단을 일일이 찾을 필요 없이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각 인증 서비스가 별도의 메뉴로 구성됐지만, 이를 하나의 메뉴로 변경해 직관적인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통신 3사는 인증 지갑에 ▲2만여 개 온라인 사이트에서 이용 가능한 'PASS 본인확인'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에서 이용 가능한 PASS 인증서 ▲운전자격, 신원인증이 가능해 공항, 무인 자판기 등에서 실물 면허증을 대체할 수 있는 모바일운전면허 ▲매월 재인증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는 QR출입증 등을 함께 담았다.

통신3사는 또 동일한 이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사업자별로 일부 상이했던 PASS 앱의 로고와 사용자 경험 환경(UI/UX)을 통합했다. 새로운 브랜드의 로고와 UI/UX를 PASS앱 뿐만 아니라 PASS 본인확인 표준창에도 이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PASS앱에서 PIN 또는 생체인증을 하면 이용자가 확인 버튼을 직접 클릭할 필요없이 자동으로 인증이 완료되도록 해 더욱 신속한 인증이 가능해졌다.

 

 

향후 통신3사는 인증 서비스 간 결합을 통해 한 번의 인증으로 다양한 인증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통합인증 서비스로 발전, 고객의 비대면 금융거래 경험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한 인증 지갑에 전자문서, 자격증, 모바일운전면허와 항공티켓 등이 결합된 스마트티켓과 같은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고객 편의를 지속 개선할 방침이다.

통신 3사는 "고객의 이용 편의를 위해 패스 앱을 지갑 형태로 구성하고 표준창을 개편했다"며 "앞으로도 패스의 편의성과 확장성을 기반으로 사용처를 늘리고 이용 경험을 개선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