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추석 명절 앞두고 택배 확인 사칭 스미싱 사기 주의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경기남부경찰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선물 판매를 빙자한 인터넷 사기 및 택배 배송을 가장한 스미싱 범죄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8월 말까지 경기남부경찰청 관할 지역에서 발생한 스미싱 범죄 건수는 241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106건보다 135건(127.4%) 증가했다.

경찰은 지난 2월 설 명절을 전후해 인터넷 중고거래사이트에 ‘상품권을 싸게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올려 88명으로부터 1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1명을 구속했다.

또 인터넷 중고거래사이트에 ‘백화점상품권 및 캠핑용품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올려 68명에게 1995만원을 받아 가로챈 1명을 구속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택배배송 문자메시지를 받은 뒤 송장번호 확인을 눌렀다가 게임사이트에서 50만원이 스마트폰 소액결제됐다는 내용의 피해 사례가 나왔다.

 

 

 

지난 달에는 백신접종통지 문자메시지를 받고 본인 예약링크를 눌러 개인·금융정보를 입력했다가 계좌에서 78만원이 인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은 스미싱 범죄는 주요 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이를 악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추석전후 택배 배송, 코로나19 백신접종, 국민지원금 지급 등을 가장한 스미싱문자 유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려면 출처가 불분명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의 링크주소를 절대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이를 누르면 악성코드가 설치돼 휴대폰 소액결제 피해를 보거나 금융정보 유출로 또 다른 범죄피해를 당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 사기와 스미싱 범죄 예방법을 경찰서 홈페이지·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형전광판 등을 통해 적극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이러한 주의사항을 숙지해 범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