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파이더맨:홈 커밍' 590만명↑···올해 외화 최고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스파이더맨:홈 커밍'(감독 존 웟츠)이 개봉 2주차 주말 140만명이 넘는 관객을 끌어모으며 6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스파이더맨:홈 커밍'은 14~16일 1781개관에서 2만6910회 상영, 141만6883명이 봐 누적 관객수 590만1863명을 기록 중이다. 이 기간 매출액은 118억5800만원(누적 매출액 484억원), 매출액 점유율은 64.4%였다.

  이로써 '스파이더맨:홈 커밍'은 '미녀와 야수'(513만명)을 제치고 올해 국내 개봉 외국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끌어모은 작품이 됐다. 또 올해 국내 개봉 영화 중 흥행 순위 2위에 올랐다(1위 '공조' 781만명).

  이와 함께 역대 '스파이더맨' 시리즈 최다 관객 영화가 됐다. ▲'스파이더맨2'(2004)는 236만명 ▲'스파이더맨3'(2007) 459만명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012) 485만명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2014)는 416만명이 불러모은 바 있다('스파이더맨'(2002) 영진위 집계 없음).

  다만 '스파이더맨:홈 커밍'의 흥행세는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새 영화 '덩케르크'가 개봉하는 20일을 기점으로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오전 7시30분 현재 '덩케르크'는 예매 관객수 3만7260명으로 예매 순위 1위에 올라있다('스파이더맨:홈 커밍' 1만7020명).
 
  이번 작품은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하는 첫 번째 '스파이더맨' 영화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제작된 두 가지 버전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이 캐릭터 판권 소유사인 소니픽쳐스가 만들었다. 영화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에서 첫 등장한 스파이더맨이 '시빌 워' 이후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진짜 영웅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다.

  영국 배우 톰 홀랜드(21)가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를 연기하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마이클 키턴·머리사 토메이·젠다야 콜먼 등이 출연한다.

  한편 이밖에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2위 '카3'(26만6779명, 누적 28만명), 3위 '박열'(20만6460명, 221만명), 4위 '플립'(10만2995명, 13만명), 5위 '내 사랑'(5만7063명, 8만명) 순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