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체기사 보기

美 대형 기술주, 잇단 악재에 주가 동반 급락

'정보유출 사태' 페이스북, 27~28일 이틀간 주가 4.39% 하락 아마존은 '트럼프 제재설'에 7.93%↓…테슬라는 '교통사고'에 15.25%↓ 구글(-4.64%), 애플(-3.53%), 넷플릭스(-10.79%), MS(-4.68%) 동반 약세

[파이낸셜데일리=김승리 기자]페이스북 정보 유출 스캔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아마존 제재설, 우버의 자율주행차 사망 사고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미국 대형 기술주들이 시련의 한주를 맞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최근 이틀 동안 271.31포인트(3.76%)나 하락하며 7000선 아래로 떨어졌다.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으로 대표되는 미국 대형 기술주들의 주가 급락세가 가장 큰 이유였다. 페이스북 주가는 이틀 동안 4.39%나 빠졌다. 지난주 미국 사회를 떠들석하게 만든 '정보 유출 스캔들' 때문이다. 지난 16일 185 달러 수준이던 페이스북 주가는 관련 내용이 보도된 이후 지금까지 17% 이상 하락해 153 달러로 주저앉았다. 정보유출 사태의 여파는 가라앉지 않고 이번 주에도 계속 주가에 압력을 넣고 있다. 내달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의 의회 출석이 예고되고 있는 점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아마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눈밖에 났다는 소문에 날벼락을 맞았다.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존으로 인해 오프라인 소매상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과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