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한국경총 송영중 부회장 자진사퇴 거부…내홍 장기화 될 듯

최저임금 산입 범위·재택근무 등으로 논란…경총 회장단 '자진사퇴' 권고 송 부회장, '자진사퇴는 없다' 입장 고수…내달 이사회·총회 거쳐 결론날 듯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이 자진사퇴를 거부함에 따라 송 부회장 거취를 두고 시작된 내홍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경총 회장단은 송 부회장의 경질 대신 자진사퇴 기회를 한 차례 더 주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총 회장단은 지난 15일 조찬 회의를 열어 송 부회장의 거취를 논의했다. 당초 송 부회장의 경질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던 이날 회의에서는 경질 대신 자진사퇴를 한 차례 더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경식 경총 회장이 이 같은 뜻을 전하고 각 그룹의 최고경영자(CEO)로 구성된 회장단이 이 같은 의견에 동의했다. 송 부회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둘러싼 논란과 재택근무 등으로 갈등을 빚어왔다. 사용자 대표단체인 경총의 부회장이 노동계의 의견에 동조하면서 회원사들의 반발도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논란에 지난 12일에 손 회장이 송 부회장과 독대하고 스스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는 사퇴의사를 밝혔던 송 부회장은 돌연 입장을 바꿔 물러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결국 회장단 회의는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 송 부회장을 향한 강력한 압박용 카드였지만 송 부회장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