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현대·기아차, 엔진 진동으로 고장 감지…세계 최초 개발

내년 신차부터 KSDS 적용…문제 사전 차단 3분기부터 국내외 판매 차종에 자발적 시행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엔진의 진동을 감지해 이상이 있을 경우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이 시스템이 차량에 적용되면 엔진 품질 문제를 사전 차단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18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엔진의 진동을 감지해 차량을 진단하는 KSDS(Knock Sensor Detection System)를 최근 개발했다"고 밝혔다. KSDS는 현대·기아차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자동차 고장진단 시스템' 프로젝트의 첫 번째 양산 기술로 알려졌다. KSDS는 차량에 장착된 노크센서(진동 감지 센서)를 활용해 운전 중 엔진에서 발생하는 진동 신호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진동 신호를 감지할 경우 엔진 경고등 점등, 안전모드 진입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현대·기아차는 KSDS가 고객 안전을 크게 높여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본격 적용에 앞서 고객 케어를 강화하고 고객 예방 안전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기존 판매 차종 시범 적용 방침을 정하고 3분기부터 국내외 기존 판매된 차종들에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