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조선 빅3, 올해 수주목표 모두 달성…선별수주로 수익성 강화

삼성重, 16일 컨선 6척 수주…3사 중 마지막으로 목표 채워 대우조선해양도 지난 14일 올해 목표 넘겨…104% 달성률 보여 한국조선해양, 7월 15일 수주목표 달성…현재 130% 진행률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3분기(7~9월)가 끝나기도 전에 국내 조선 빅3 모두 올해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남은 4분기(10~12월)에는 고부가가치 선박을 선별 수주하며 수익성 강화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는 16일 삼성중공업을 마지막으로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마쳤다. 삼성중공업은 이날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총 8412억원 규모의 LNG 이중연료 추진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 이로써 올해 전체 총 70척, 78억달러의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 조선 부문 수주 목표인 71억달러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연내 러시아 등 협상 중인 프로젝트도 남아있어 한 차례 높인 연간 목표 91억달러까지도 넘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4일 LNG운반선 4척을 수주하며, 수주목표를 7년 만에 초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6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6척/기 약 80.4억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