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드론에 VR까지'…한화건설, 건설현장 신기술 도입 '안전 시너지'

건설현장 안전관리 분야 도입 적극 추진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드론, 핸드폰 앱, VR까지' 안전의 진화 한화건설이 건설현장 안전관리 분야에 다양한 신기술 도입을 추진 중이다. 5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제1공구 건설현장은 안전관리에 드론을 투입했다. 금호대교를 포함해 총 5.11㎞에 달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이 사업현장은 넓고, 교량 상부는 폭이 좁아 작업자 외 다른 인원이 올라가기 어렵다. 이에 드론을 활용한 안전 점검이 선도적으로 도입됐다. VR(가상현실) 기기를 활용한 다양한 교육도 이뤄지고 있다. 근로자 신규 교육과 정기 교육 때마다 추락사고 등 위험한 상황을 시뮬레이션하며 안전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현장과 장교동 한화빌딩 리모델링 현장에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건물정보 모델링) 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설계단계부터 건물의 시공과정을 입체(3D)로 확인할 수 있고 건축 부재의 속성, 공정 순서, 물량 산출 등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어 건축물에 대한 이해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설계의 잘못된 부분을 수정, 시공 오류를 최소화하고 사전 위험요소를 파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