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정부, 美 '이란 제재복원' 피해 韓기업에 유동성 지원

산업부 차관보 주재 관계기관 합동TF 회의 개최 대체시장 발굴도 지원…"제재 예외국 인정 계속 협의"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정부가 미국의 이란핵합의(JCPOA) 탈퇴에 따른 제재복원으로 우리 기업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동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이란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의 영향을 점검하고 피해 지원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외교부, 중소벤처기업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전략물자관리원, 중소기업진흥공단,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협회, 조선해양플랜트협회, 플랜트산업협회,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철강협회 등이 참석했다. 무역보험공사는 미국의 제재복원 조치로 수출 실적이 30% 이상 감소한 중소·중견기업의 무역보험 보증 한도를 최대 1.5배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 보증 건 갱신시 한도는 유지한다. 무역 보험사고가 발생하면 보험금의 70~80%를 우선 지급해 사후 정산하고, 보험금 지급 기간도 현행 2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한다. 중기부는 다음달부터 중소기업기본법상 매출액 또는 영업이익이 10% 미만으로 감소한 피해 중소기업에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