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이통3사 CEO, 유영민 장관 일방적 회동 요청 논란

"대화하겠다는 점은 긍정적이나 일방적 회동 요청은 기업들 입장에서 부담스럽다"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휴가 중이던 이동통신3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일방적인 회동 요청에 대해 당혹감을 나타내며 일정 조율을 시도하는 등 어수선한 모습이다. 1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이통3사에 유 장관과 CEO들간 18일 회동 요청 메시지를 보낸 것과 관련, 실무진들은 각 CEO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회동 가능 여부를 확인 중이다. 현재 황창규 KT회장은 휴가 일정상 회동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KT는 황 회장의 대리인을 물색 중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실무진들과 회동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통3사 CEO들은 이번 주말까지 여름휴가를 보내고 다음 주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었다. 앞서 유 장관은 지난 10일과 16일 열린 공식 행사 일정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동통신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 방침에 반대하는 이통3사 CEO들과 만나 대화로 설득하겠다는 의사를 표한바 있다. 유 장관은 지난 7월말에도 정부의 25% 요금할인 상향 방침에 행정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이통3사 CEO들을 차례로 만나 설득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