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싼타페·렉스턴 스포츠 인기몰이…올 봄 치열한 SUV 대전

국내차업체, SUV 라인업 강화 쏘렌토, QM6도 꾸준한 인기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현대차의 신형 싼타페와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등 올해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기대작들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올 봄은 중형 SUV들의 각축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에도 최근 계속된 SUV 강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 내수 시장이 전년 대비 축소된 반면 SUV 판매량은 오히려 증가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의 자동차 판매량이 줄어들은 것과 달리 SUV 판매량은 오히려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미니밴 등을 제외한 SUV 판매량은 46만6443대로 국내 시장 점유율이 30%에 달했다. 차 10대 중 3대가 SUV였던 셈이다. 다만 지난해 소형 SUV가 시장을 점령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중형 SUV가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등 볼륨모델의 신차효과 덕분이다. 올 봄 SUV 시장에서 판매를 이끌 모델은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다. 현대차는 지난 21일 신형 싼타페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신형 싼타페는 4세대 모델로 전작 출시 6년 만에 나온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로 출시 전부터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혔다. 사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