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한국경제 경기 수축국면 진입...2024년 2분기까지 하락 전망

대한상공회의소 SGI, 11~12월 중 경기지수 하락 전환될 것 기준금리 인상...실물경제 위축 초래하고 취약부문의 부담 가중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최근 경기 관련 지표들이 본격적인 하락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나면서, 향후 경기 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한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 SGI(지속성장이니셔티브)는 ‘현 경기국면에 대한 진단 및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국내 경기가 수축 국면에 접어들고 있으며, 대내외 경제 여건이 밝지 않은 상황이고 그간 우리 경제의 수축기가 평균적으로 18개월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2024년 2분기까지도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현재의 경기 상황을 나타내주는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가 7월 101.8, 8월 102.3, 9월 102.4를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이어가다가 10월에 보합을 나타냈으며, 금년 11~12월 중 하락 전환될 것으로 내다봤다. 동행종합지수는 고용·생산·소비·투자·대외여건을 보여주는 지표들로 구성되는데, 최근의 상승세는 수입 물가가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수입액이 크게 증가하고,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다소 회복된 데에 기인한다. 그러나 경기순환에 앞서 변동하는 지표들로 구성된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작년 6 월 101.9에서 금년 10월 99.2에 이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