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정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2040년까지 30~35%로 확대

산업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공청회 개최 에너지 전환, 지속가능한 성장과 삶의 질 제고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정부가 2040년까지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30~35%로 확대한다. 또한 석탄 발전은 과감하게 감축하고 원전해체와 방사선 등을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로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안)과 관련해 국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에너지기본계획은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에 따라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에너지분야 최상위 법정 계획이다. 이번에는 2019~2040년까지 향후 20년간의 중장기 에너지 정책의 비전, 목표와 추진전략을 제시한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르면 기준수요는 2040년까지 총에너지와 최종에너지가 연평균 각각 0.6%, 0.8%씩 증가한다. 최종소비 원단위는 연평균 1.2% 감소한다. 목표수요는 기준수요 전망(BAU) 대비 최종에너지 소비를 2040년 기준 18.6% 감축하고 소비효율(최종소비 원단위)은 38.0% 개선한다. 2027년부터는 최종에너지 소비 총량이 점차 줄어들어 경제성장에도 소비가 줄어드는 선진국형 소비구조 실현이 목표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은 '에너지 전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과 국민 삶의 질 제고'를 비전으로 5대 중점 추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