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아시아나항공, 기업인 수송 전세기·화물운송 확대로 위기돌파

3~5월 국내 기업인·재외국민 1만1609명 수송 4월 화물수송 매출 전년동기 대비 106% 증가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기업인들의 해외업무 수행과 국내 복귀를 희망하는 재외국민들을 위한 전세기 운영을 확대하고, 화물수송에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을 개선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30일 중국 광저우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40여명 등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에 걸쳐 총 4회의 전세기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약 840여명의 국내 기업인들을 수송할 계획이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월 13일 베트남 번돈공항으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시작으로 4월 23일 베트남 번돈행 LG디스플레이 및 LG전자 엔지니어 226명, 4월 30일 터키행 현대자동차 엔지니어 144명 등 5월 14일까지 총 12회에 걸쳐 2894명의 국내 기업인들을 해외 현장으로 수송했다. 이와 함께 국내 복귀를 원하는 재외국민과 해외에서 발이 묶인 체객 수송을 위해 외교부 및 현지 대사관과 협력해 전세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달 25일 방글라데시 다카 교민 237명, 23일 팔라우 현지 체객 96명 수송 등 3월 13일부터 5월 25일까지 총 29회 전세기를 운영했다. 이를 통해 7875명의 국민들이 고국 품으로 돌아올 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