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이명희, 외국인 불법고용 혐의...보름 만에 다시 나온 구속심사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 특수폭행 등 영장 기각 후 16일만에 지난 11일 조사선 "지시 안 해" 부인

[파이낸셜데일리=김유미 기자]이명희(69)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다시 구속 위기에 섰다. 이번에는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혐의다. 이 전 이사장은 앞서 지난 4일 폭행 등 혐의로 구속 심사를 받았지만, 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위기에서 벗어난 바 있다. 그러나 16일 만에 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 이 전 이사장은 2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이 전 이사장은 법정에 들어가기 전 "불법 고용을 지시했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잠시 침묵하다가 "성실히 (심사에) 임하겠다"라고 짧게 답했다. 그는 "(공개된) 폭언 영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두 번째 심사인데 심경은 어떤가"라는 등 취재진의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잰걸음으로 법정에 들어갔다.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인을 일반연수생 비자(D-4)로 위장해서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국인이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기 위해서는 재외동포(F-4) 또는 결혼이민자(F-6) 신분이어야 한다. 출입국관리법 제18조 3항에 따르면 이 같은 체류자격을 가지지 않은 사람을 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