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로또 차기 사업자 입찰 마감 이틀 앞...도덕성 논란 사라지나

눈치작전 속, 10년 장기집권 나눔로또 재참가 예정 유진기업 대신 동양이 최대주주…'꼼수' 지적

[파이낸셜데일리=김유미 기자]'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로또복권의 새 사업자 입찰 신청 마감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곧바로 업체선정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5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현재 조달청을 통해 진행 중인 차기 복권수탁자 선정 경쟁입찰은 오는 27일 오전 10시 신청이 마감된다. 기존 사업자 나눔로또의 복권 사업계약은 올해 12월 만료된다. 정부는 지난달부터 입찰공고를 내고 차기 사업자 선정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이날까지는 아직 신청서를 제출한 곳이 없다. 공휴일은 입찰 참가가 불가능하고, 평일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가능해, 27일 9시 이후 참가 신청이 몰릴 것으로 관측된다. 복권사업은 사업자로 선정되기만 하면 5년간 안정적인 수수료 수익을 거둘 수 있어 업계의 관심이 높다. 로또 사업은 해마다 매출액이 증가하고 있고, 올해 말부터는 온라인 로또까지 도입돼 시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에 이미 복수의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꾸려 도전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10년째 사업을 맡아온 나눔로또도 재참가 의사를 밝혔지만 '꼼수' 논란이 일면서 상황을 낙관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도덕성 자격 요건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