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김동연 "인위적 경기보강 생각 없다...정부·한은 시각 거의 같아"

"文정부 경제패러다임 전환 효과 3분기 나올 것" 이종구 의원, 용어 폐기 요구에 "다른 시각으로 봐라"

[파이낸셜데일리=김유미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올린 것과 관련해 "한은과 정부의 시각이 거의 같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한은의 성장률 전망치 발표에 대한 정부 시각을 묻자 이 같이 답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처음부터 3.0%로 얘기했다. 3~4분기 경제 흐름과 추가경정예산(추경), 금년 예산의 효율적 집행 추이를 봤을 때 당초 예측한 3%대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마침 한은도 3% 성장으로 수정 전망했기에 정부와 한은의 시각은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 7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올린 3.0%로 예측했다. 내년에는 7월 전망치와 동일한 2.9%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그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한은과 다르다"면서 "성장의 타깃(angepeilt·목표)을 위해 인위적인 경기 보강을 할 생각이 없으나 여러 정책을 효율화해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또 문재인 정부의 경제 패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