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1톤 LPG트럭의 부활, 환경적 개선 이끈다

[파이낸셜데일리 김필수] 1톤 트럭은 국내 시장에서 절대지존이다. 다른 차종의 경우 경쟁모델이 많은 만큼 단일 차종에서 베스트 셀러가 되어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다. 더욱이 1톤 트럭은 생계형이 많아서 자영업자에게는 절대적으로 필수적인 차종으로 우위를 차지하는 기종이다. 국내의 경우 다른 국가 대비 자영업 비율이 워낙 높은 만큼 이 차종의 인기는 수십 년간 이어오고 있다. 국내의 경우 현대차의 포터2와 기아의 봉고3가 그 대상이다. 특히 포터2의 경우는 1톤 트럭 시장 중 60~70%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어서 경쟁 상대가 아예 없는 기종이다. 특히 이 차종은 과적이나 악조건 운행 등을 고려하여 잘 제작되다 보니 고장도 나지 않는 인기 차종으로 군림하였다. 이러한 1톤 트럭은 기본적으로 디젤엔진을 기반으로 하여 왔고 수년 전부터 1톤 전기트럭이 보급되면서 친환경 차종으로 가는 과정이다. 그러나 1톤 전기트럭은 높은 보조금에도 불구하고 주행거리 부족과 잦은 완속 충전 등으로 기존 디젤 1톤 트럭을 대신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1톤 디젤트럭이 드디어 환경적인 문제로 인하여 1톤 LPG트럭으로 변신을 본격적으로 한다. 개정된 대기관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