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전체기사 보기

美 금리인상, 韓 금융시장에 어떤 영향 미치나

美 내년 3차례 금리인상 전망 유지할까? 인상 속도 따라 금융시장 영향 달라질 것 한은, 내년 통화정책 방향 셈법 복잡해질듯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금리인상이 기정사실화된 미국의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12~13일(현지시간) 열린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에 금리를 올리면 지난 2015년 12월 '제로(0%) 금리'에서 탈출한 이후 2016년 한차례에 이어 올해 세차례 인상에 나서는 것이다. 연준이 여러차례 금리인상 가능성을 언급했기 때문에 시장의 관심은 앞으로의 금리인상 속도에 더 쏠리고 있다. 견조한 GDP성장률을 바탕으로 미국이 내년 세네차례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하지만 저물가 우려가 있는데다, 제롬 파월 차기 의장 지명자가 급격한 긴축에 조심스러운 입장이어서 빠른 속도로 정상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금리인상 속도 전망에 따라 시장이 받는 영향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미 금리는 이번 FOMC에서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0.25%p 올라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성장세가 호조를 보이고 있어서다. 3분기 미국의 GDP성장률은 3.0%로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을 나타냈다. 때문에 연준의 경기 진단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9월 전망에서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