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허창수 회장, 바이든 당선인에 서한…"한미동맹 도약 기대"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0일(미국 현지시간) 공식 취임하는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 서한을 전달하고 한미동맹 강화와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를 요청했다. 19일 전경련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서한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은 미국민 뿐만 아니라 세계 시민들에게도 새로운 날의 시작"이라며 국제협력 질서 재건으로 대위기를 국제사회가 공동 극복할 수 있는 역전의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특히 한미동맹과 관련해 한국은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후 경제발전과 민주주의의 산실이 된 국가라며 "동맹의 가치를 알린 표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과거 W. 부시 행정부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과 오바마 행정부 부통령 등을 역임하던 시절부터 동맹관계를 중요시해왔음을 상기하고, 이번 대통령 취임으로 한미동맹이 더욱 높은 차원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서로의 국가에서 일하고 있는 1200여개 기업들이 각일자리 창출과 투자 등에 적극 활동하고 있다며, 투자 활동을 저해하는 무역 정책·제도를 개선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 수년간 훼손됐던 자유무역·다자주의 질서를 회복하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