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새 대표이사 회장에 ‘남매전쟁’ 승자 오너가 장녀 구미현씨 선임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최근 아워홈 오너가 2세들의 ‘남매 전쟁’에서 승리한 아워홈 창업주 고 구자학 회장의 장녀 구미현 씨가 아워홈 대표이사 회장직에 올랐다. 회사 지분 현금화를 위해 오빠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손잡고 지난달 임시주총에서 막내동생인 주지은 전 부회장을 몰아낸 뒤 경영권을 손에 쥔 구미현 회장이 대표직에 오름에 따라 아워홈 매각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아워홈은 18일 이사회를 열고 신규 경영진 인사를 단행, 신임 대표이사 회장에 구미현 사내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전업주부였던 것으로 알려진 구미현 회장이 회사 경영진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아워홈 매각에 주력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일고 있다. 특히 고 구자학 회장이 2022년 별세한 뒤 아워홈 대표이사가 회장 직함을 단 것도 처음이라는 점에서 향후 파장을 주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워홈은 이날 이사회에서 구미현 회장의 남편이자 전 한양대 의대 교수인 이영열 사내이사를 부회장에 선임했다. 또 과거 구자학 회장의 비서실장과 경영지원본부장(CFO)을 역임했던 이영표 씨를 경영총괄사장에 임명했다. 이 사장은 건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아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