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투자사기 조사한다더니…경찰관 "부인 영업실적 올려달라"

'송창수 투자사기' 사건 담당 수사관 "경찰 공정성 훼손" 2심서도 징역형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투자 사기 사건 수사대상자에게 "아내가 근무하는 증권사에 투자해달라"고 요구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경찰 진모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벌금 2500만원과 추징금 1100여만원도 선고했다. 진씨는 2015년 송창수 전 이숨투자자문 대표 사건을 수사한 경찰이었다. 송씨는 당시 리치파트너라는 불법 회사를 통해 투자자 수천명으로부터 약 823억원을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재판부는 "진씨는 아내가 다니는 증권사에 송씨가 100억원의 주식 증거금을 예치함으로써 아내가 회사에서 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충분히 예상했다"며 진씨에게 뇌물수수 의도가 있었다고 봤다. 이와함께 "송씨가 소환조사를 받고 있던 시기에 진씨의 요구를 받고 증거금 100억원을 예치한 행위는 대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의 직무집행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훼손됐다"고 판단했다. 진씨는 2015년 4월 송씨를 서울 강남경찰서로 불러 조사하던 중 아내가 근무하던 증권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