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질병관리본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5명 늘어 누적 266명"

금호7080 건물 거주자 2명·인천 사우나에서 1명 등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명 늘어 총 266명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하루새 5명이 증가했다. 서울 성동구 금호7080 건물 거주자 2명, 인천 파인 SBS사우나 접촉자 1명, 접촉자 가족 2명 등이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는 96명이고, 이달 초 황금연휴 이태원 클럽의 경우 잠복기는 이미 지난 만큼 더 늘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가족이나 지인, 동료 등 'N차감염' 접촉자가 170명이다. 6~7차 감염 사례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이태원을 방문했다가 직업을 '무직'으로 감췄던 인천 세움학원 학원강사가 학원 수강생 제자에게, 이 제자가 방문한 탑코인노래방에서 택시기사가, 택시기사가 돌잔치 촬영차 들른 부천 라온파티에서 4차 감염이 이뤄졌다. 이 돌잔치에 참석했던 서울 성동구 일루오리 음식점 종사자가 손님에게, 그 확진자가 다른 일행과 함께 방문한 서울 성동구 참나라숯불바베큐 등 다른 식당에서 5명이 확진됐다. 이 일행 중 1명의 자녀에게까지 7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