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정부, 어린이집 이어 전국 사회복지시설도 무기한 휴관

종사자는 정상근무,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이 모든 어린이집과 사회복지시설의 휴원·휴관 기간을 무기한 연장한다. 정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운영계획을 공개했다. 어린이집은 지난 3월31일 발표한대로 기존 4월6일 예정이었던 개원을 미루기로 했다. 재개원 여부는 확진자 발생 수준, 어린이집 감염 통제 가능성, 긴급보육 이용률 등을 살펴 결정할 예정이다. 휴원기간 중에도 긴급보육은 원하는 보호자가 어린이집에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보육시간은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종일보육이 가능하며 급식과 간식도 평상시처럼 제공된다. 아울러 긴급보육 이용이 계속 증가 중인 점을 고려해 어린이집 내 방역도 철저히 할 방침이다. 아동과 교직원의 개인위생을 준수하고 하루 2회 이상 발열체크를 의무화한다.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등원중단 및 업무배제된다. 보육실 교재·교구, 체온계, 의자 등을 아동 하원 후 매일 자체 소독하고, 자주 접촉하는 현관·화장실 등의 출입문 손잡이, 계단 난간, 화장실 스위치 등은 수시로 소독하도록 조치한다. 환기도 주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