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디지털 성범죄 근절 협의회, 장관 주재로 격상

입법과제 등 추진과제 속도감 기대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여성가족부(여가부)는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 협의회가 장관 주재로 격상된다고 18일 밝혔다. 협의회는 기존 성희롱·성폭력 관련 협의회와 디지털 성범죄 민관협의체로 나눠져 있었으나 두 협의체가 하나로 통합되면서 장관이 주재하기로 했다. 성희롱·성폭력 관련 협의회는 장관 주재였지만 디지털 성범죄 민관협의체는 차관 주재여서 이번에 격상된 것이다. 이날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협의회에서는 성비위 대책관련 주요 과제들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한다. 여가부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 이후 3개 대책 총 211개 세부과제를 마련했으며 이 중 78개는 완료됐으나 디지털 성범죄 처벌 강화 등 123개 과제가 여전히 추진 중이다. 입법과제도 28개 중 22개가 여전히 국회 계류 중이다. 촬영물 유포 처벌조항 신설 등 디지털 성범죄 관련 7개, 성희롱·성폭력 관련 15개 등이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디지털 성범죄의 영향이 날로 커지고 있어 차관 주재에서 장관 주재로 격상됐다”며 “장관이 주재하는 협의회인 만큼 입법과제 등이 속도를 내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또 스쿨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