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태권도’ 대한민국 위상 높여

태권도 수련 한국산 제품 구매에도 긍정적 영향 미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성 기자] 전 세계인들이 태권도 수련을 통해 대한민국에 긍정적 이미지를 갖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부영그룹 회장)은 최근 전 세계 19개국 태권도 수련생 1,750명(남 1,101명, 여 6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태권도를 배우기 전보다 배운 후 대한민국이 더 좋아졌다는 의견이 11.7%포인트 증가하는 결과를 얻었다(신뢰수준 95%, 표본오차 ± 3.53%)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6년 태권도평화봉사단(제18기) 파견국을 대상으로 태권도와 국가브랜드 이미지 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해 나타났다.


조사지역은 러시아(리페츠크), 피지, 캄보디아, 스웨덴, 방글라데시, 탄자니아, 키르키즈스탄, 미국, 동티모르, 가봉, 멕시코(협회), 케냐, 스리랑카, 세이셸, 투발루, 키리바시, 멕시코(캄파체), 에스토니아, 폴란드, 러시아(엄스크), 모로코 등 19개국이다.


인지도 측면에서 한국(47.0%)보다 태권도(53.0%)를 먼저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태권도를 배운 후에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도 글로벌 대기업인 삼성·LG(9.0%), K-POP(8.4%), 한국드라마(7.9%) 등보다 훨씬 높은 63.7%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각국으로 진출한 한국인 태권도 사범이 현지에서의 태권도 보급 및 교민 업무 지원 등 많은 부분에서 활동하고 있는 부분과 향후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함에 있어서 태권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보여준다.


태권도를 배우기 전에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좋다는 응답은 46.9%였으나, 태권도 수련 이후에는 58.6%로 크게 증가해 태권도의 수련이 한국산 제품 구매에 대해서도 긍정적 영향(96.6%)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자의 95.0%가 향후 한국 방문의향을 보였으며, 이런 방문태도를 갖는 것에 태권도가 95.2%로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답변도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관계자는 “태권도평화봉사단 활동이 한국문화 이해와 대한민국의 국가이미지 향상에 98.1%의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가 태권도 세계화를 위해 단기, 중장기 봉사단의 지속적인 파견 및 우수인력 모집을 위한 복지 시스템 도입 등 청년들에게 해외진출 기회제공을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태권도봉사재단 이중근 총재는 지난 2006년부터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에 태권도 경기장 건립 및 발전기금 등을 지원하며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으며, 2015년 4월에는 일본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6년간 세계태권도연맹에 10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하는 등 국기 태권도의 세계화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