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의원 “세월호 사고 후, 해양사고 매년 증가”

해양사고 62% 상승…사고 발생율은 여객선 평균 22.6%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성 기자] 세월호 사고 이후 해양사고가 62% 상승했을 뿐 아니라 최근 3년간 선박용도별 해양사고 발생 건수 중, 어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율은 여객선이 평균 22.6%로 집계돼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해양사고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4년 1,565건에 그쳤던 해양사고가 2016년 2,549건으로 62% 상승했다.


2014년~2016년까지 선박 용도별 사고 발생 현황을 보면 어선 사고가 4,444건으로 가장 많았다. 비어선 중에서는 화물선 342건, 예선 273건, 유조선 183건, 여객선 182건 순으로 해양사고가 빈번히 발생했다.


특히 비어선 중 자칫 심각한 유류오염을 불러올 수 있는 유조선이 51건에서 67건으로 늘어나면서 31%라는 가장 많은 증가율을 보인 반면, 예선의 경우 감소했다.


선박 용도별 평균 해양사고 발생률을 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여객선이 22.6%로 가장 높은 사고 발생률을 보였고, 다음으로 화물선 15.3%, 유조선 8.2%, 예선 7.1%, 어선 2.2% 순인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해양사고의 종류 또한 기관손상이 1,797건으로 가장 많았고, 해양오염, 조타장치손상, 시설물 손상 등을 포함한 기타 1,113건, 안전·운항 저해 926건, 충돌 624건, 좌초 317건, 화재·폭발 310건 등으로 드러났다.


지난 3년간 해역별 해양사고 현황을 보면, 우선 국내에서 총 4,901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국외에서는 837건의 사고가 있었다. 국내 개항 및 진입수로의 경우 총 788건의 사고가 발생했는데, 부산항 및 진입수로에서 가장 많은 196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국외 해역의 경우 사고발생 건수는 동해 299건, 남해 264건, 서해 103건, 동남아 98건 순으로 국내 해역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박 의원은 “세월호 사고 이후에도 해양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해양수산부는 무겁게 받아드려야 한다”며 “선박별, 사고종류별, 해역별, 시간대별 등 여러 각도로 해양사고를 분석하고 면밀한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